메인페이지로 가기

겨자씨

맑은 눈초리작성일 : 2020.10.08

“너무 맑은 눈초리다/ 온갖 죄는 드러날 듯/ 부끄러워/ 나는 숨고 싶어.”

허영자 시인의 시 ‘하늘’입니다. 가을 하늘 저 맑은 눈초리가 우릴 정죄하는 눈초리라면 우리 몸은 가눌 길이 없습니다. 가을 하늘보다 맑은 주님의 눈초리는 정죄가 아닌 한없는 사랑의 눈길입니다. 베드로는 스승 예수님을 배반했습니다. 흔히 베드로가 닭 우는 소리에 예수님이 생각나 통곡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.

“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 베드로가 주의 말씀 곧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.”(눅 22:61~62)

닭의 울음이 아닙니다. “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.” 이것이 회복의 시작이었습니다. 배반한 베드로를 바라보시던 예수님의 눈초리는 한없는 긍휼의 눈길이었습니다.

“그래, 나를 팔아라. 나는 너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혀 죽느니.” 그런 주님의 시선과 맞닿는 순간 베드로가 통곡하며 회복이 시작된 것입니다. 주님은 오늘도 같은 눈길로 우리를 바라보십니다. 그 사랑이 우리를 살립니다.

한재욱 목사(강남비전교회)
[출처] - 국민일보
[원본링크] - http://news.kmib.co.kr/article/view.asp?arcid=0924159034&code=23111512&sid1=fai

자료제공 : http://www.kmib.co.kr/

※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,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.